금태섭 "불공정? 증여세 2번 냈다"
상태바
금태섭 "불공정? 증여세 2번 냈다"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0.11.2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당해야 될 역할을 감당" 서울시장 출마 시사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2020.11.18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2020.11.18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지민 기자]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23일 장인이 두 아들에게 증여한 강남 빌라 증여세 논란에 대해 "(여권 인사가) 납부됐어야 한다고 주장한 8억여 원보다 더 냈다. 증여세를 두 번 냈다"고 해명했다. 여권의 도덕성 공격에 대한 정면돌파 성격이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증여세 논란에 대해 "문제를 처음 제기하신 분이 실거래가로 계산을 하면 얼마 정도를 내야 된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메모한 것을 보니 그 금액보다 더 냈다"며 "자금 출처도 확실하고, (아들들이) 못 내는 부분을 저희가 도와주게 되면 그 부분에 대한 증여세, 세금까지 내야한다고 해서 그런 것까지 다 (2번)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증여세 문제는 이미 민주당의 검증을 거친 것이라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증여세 논란이 불공정 논란으로 이어진 것에 대해서는 "좋은 환경과 부모님 덕에 많은 혜택을 받은 건 사실"이라며 "저희보다 훨씬 어렵고 힘드신 분들이 있기 때문에 저희는 항상 그분들을 잊지 말고 또 기여하고 봉사하면서 살아야 된다고 다짐한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자신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조 전 장관이 자녀들에게 5000만원을 증여한 것을 공격했다는 말이 나오는 것에 대해 "당연히 저도 공격한 적이 없고 인사청문회에서 얘기 자체가 안 나왔다"며 "그것은 잘못된 날조된 뉴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때 문제가 됐던 것은 조 전 장관 부부가 근무했던 학교에서 자녀들이 장학금이나 인턴 기회를 받는다든지 이런 불공정한 점을 지적했던 것"이라고 했다.

한편 금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여부와 관련해선 "제가 서울시장이 되고 안 되고를 떠나서 그 선거에서 맡을 역할이 있으면 책임을 져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제가 감당해야 될 역할을 감당하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