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좋다] 롯데푸드 임직원, 소아암 환아에 4년 연속 급여 끝전 기부
상태바
[대한민국이 좋다] 롯데푸드 임직원, 소아암 환아에 4년 연속 급여 끝전 기부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11.2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 임직원 급여에서 1000원 이하 끝전 모으고 회사가 동일 금액 더해 기금 조성
올해는 임직원이 모은 770여만 원에 회사가 같은 금액 출연해 1551만6233원 적립
지난 20일 서울 영등포구 롯데푸드 본사에서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왼쪽 두 번째)와 조병을 노동조합위원장(왼쪽 첫 번째)이 끝전 모으기 캠페인으로 조성한 기금을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처장(왼쪽 세 번째)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제공.
지난 20일 서울 영등포구 롯데푸드 본사에서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왼쪽 두 번째)와 조병을 노동조합위원장(왼쪽 첫 번째)이 끝전 모으기 캠페인으로 조성한 기금을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처장(왼쪽 세 번째)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롯데푸드는 올해 급여 끝전 모으기 캠페인으로 조성한 1550여만 원을 소아암 환아 치료를 위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기부한 기금은 올 한 해 동안 임직원이 모은 약 775만 원에 회사가 같은 금액을 출연해 만든 1551만6233원이다. 이는 소아암과 희귀 난치성 질환을 진단받은 환아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올해까지 롯데푸드 임직원들이 소아암 환아 치료를 위해 기부한 금액은 총 6200여만 원에 이른다.

롯데푸드는 이웃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기 위해 2016년 8월부터 ‘임직원 끝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기금 조성을 시작했다. 희망하는 임직원의 급여에서 천 원 이하 끝전을 모으고 거기에 회사가 동일 금액을 더하는 방식으로 기금을 조성해 매년 뜻깊은 곳에 사용하고 있다. 2017년부터 매년 연말 소아암 환아를 위한 기부를 진행해 올해로 4회째를 맞았다.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는 "임직원들이 모은 작은 정성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리 이웃과 함께하는 기업이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