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코로나19 백신 협상 물량, 3천만명분 넘는다”
상태바
박능후 “코로나19 백신 협상 물량, 3천만명분 넘는다”
  • 최은서 기자
  • 승인 2020.11.17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위 전체회의…“백신 확보 여건 불리하지 않다” 강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17일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양성일 제1차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17일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양성일 제1차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현재 우리에게 물량을 오픈한 회사들을 합치면 3000만명분이 넘는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해외에서 개발된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서둘러달라’는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개별기업 접촉을 통해서 여러 가지 물량과 가격을 협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박 장관은 “조급해 보이지 않으면서 가격을 합리적인 선으로 받아내기 위해 여러 가지 바게닝(협상)을 하고 있다”며 “더욱 다행인 것은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백신) 생산 자체를 국내에서 하기 때문에 보다 유리하게 물량을 확보할 수 있는 여건”이라고 덧붙였다.

미 제약회사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 개발과 관련해서도 “오히려 두 회사에서 우리에게 빨리 계약을 맺자고 재촉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가 백신 확보에서 불리하지 않은 여건에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임상3상에 들어간 코로나19 백신 5개 해외제품 구매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