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젠셀, 가톨릭대 산학협력단과 특허기술 8종 도입 계약 체결
상태바
바이젠셀, 가톨릭대 산학협력단과 특허기술 8종 도입 계약 체결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11.1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티어, 바이레인저 등 보유 플랫폼기술과 연계…종양치료용 백신 등 원천기술 확보
(왼쪽부터)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와 전신수 가톨릭대 산학협력단 단장이 지난 16일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바이젠셀 제공
(왼쪽부터)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와 전신수 가톨릭대 산학협력단 단장이 지난 16일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바이젠셀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바이젠셀은 가톨릭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총 8종의 특허기술에 대한 라이선스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6일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에서 진행된 기술이전 조인식에는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 전신수 가톨릭대학교 산학협력단 단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으로 바이젠셀은 가톨릭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보유하고 있던  원천기술에 대한 특허기술 등을 도입하게 됐다.

우선, 항원특이세포독성 T세포(CTL)를 이용한 맞춤형 T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인 범용 T세포치료제 원천기술에 대한 특허는 감마델타(γδ) T세포를 이용한 범용 T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인 바이레인저와 연관된 기술이다.

해당 특허기술들은 감마델타T세포치료제의 항종양 효과의 극대화를 위한 CAR(키메라 항원 수용체)-감마델타T세포치료제 및 TCR(T세포 수용체)-감마델타T세포치료제 등 개인 맞춤형 세포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하고 범용 치료제 개발의 원천기술로 활용된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이번에 도입한 특허기술들은 단기적으로는 현재 진행중인 신약파이프라인의 개발 가속화 뿐만 아니라, 면역세포치료제의 빠른 상용화와 치료효과 향상에 탄력을 받게 됐다”며 “장기적으로 바이젠셀의 면역세포치료제 개발기술의 차별성과 임상적 우수성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