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압수수색
상태바
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압수수색
  • 박주선 기자
  • 승인 2020.11.0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사진=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검찰이 6일 계열사 부당 지원 혐의를 받는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회계 장부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번 수사는 지난 8월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에 따른 조치다.

앞서 공정위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에 부당지원을 한 것으로 보고 시정명령과 함께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또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박삼구 전 회장, 당시 그룹 전략경영실 임원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