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R&D 우수성과에 잇따라 선정
상태바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R&D 우수성과에 잇따라 선정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10.2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학한림원 산업기술성과 16선’ 및 ‘국가연구개발 최우수 성과’에 선정
국내 최초 신약개발 전주기 독자 진행…미국 넘어 유럽·아시아로 입지 확대
성인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 사진=SK바이오팜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혁신신약 ‘세노바메이트’가 올해 대한민국 산업계를 이끈 R&D 성과로 인정받았다.

SK바이오팜은 성인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이 주관하는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서 생명·해양 분야 최우수 성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에는 한국공학한림원이 발표한 ‘2020년도 산업기술성과 16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세노바메이트는 국내 제약사가 후보 물질 발굴부터 미국 FDA 허가까지 전 과정을 독자 진행한 최초의 신약이다. 세노바메이트는 1~3개의 약물을 복용하고 있음에도 발작이 멈추지 않는 뇌전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글로벌 임상시험에서 차별화된 발작 억제 및 발작 완전 소실 효과를 확인하며 Best in Class(동일계열 내 최고 신약)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세노바메이트는 최근 미국 시장 진출을 넘어 유럽, 아시아 국가로 입지를 넓혀나가고 있다. 2019년 2월에는 스위스 제약사 ‘아벨 테라퓨틱스(Arvelle Therapeutics)’와 유럽 32개 국가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9월에는 아시아(일본, 중국, 한국) 임상 3상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지난 13일에는 오노약품공업(Ono Pharmaceutical)과 기술수출 계약을 통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며 일본 내 개발 및 상업화를 구체화했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SK바이오팜은 FDA·EMA 심사 기준 등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신약개발을 수행할 수 있는 플랫폼과 역량을 갖췄다”며 “세노바메이트의 개발은 국내 제약산업의 위상을 제고시키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신약강국으로 발돋움하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