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16개월 유아 사망 사건’ 부모 소환…학대 여부 조사
상태바
경찰, ‘16개월 유아 사망 사건’ 부모 소환…학대 여부 조사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10.2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입양 후 3차례 아동 학대 신고 받아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경찰이 ‘16개월 유아 사망 사건’의 수사를 위해 아이의 부모를 소환했다.

서울양천경찰서는 20일 숨진 A양의 부모를 불러 사망 이전에 폭행 등 학대 정황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A양은 지난 13일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 병원에 실려 올 당시 복부와 뇌에 큰 상처가 있었으며, 이를 본 병원 관계자가 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양이 올해 1월 입양된 후 3차례에 걸쳐 아동 학대 신고가 있었다. 하지만 경찰과 아동보호 기관은 학대 증거를 찾지 못해 A양을 부모에게 돌려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이들이 피의자로 입건된 것은 아니다”며 “향후 관련자 조사와 피해 유아의 부검 결과 등을 검토해 사망과의 관련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경찰의 대처가 안이했다는 비판이 일자 “점검단을 구성해 이전 3건의 신고가 규정에 맞게 처리됐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