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미뤘던 '창덕궁 희정당' 내부 특별관람 21일부터 시작
상태바
코로나19로 미뤘던 '창덕궁 희정당' 내부 특별관람 21일부터 시작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0.1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1.~11.14. 매주 수․·토요일 1일 2회 공개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은 코로나19로 미뤘던 창덕궁 희정당 내부 특별관람을 오는 10월 21일부터 실시한다.

희정당(보물 제815호)은 대조전과 더불어 조선 시대 왕과 왕비가 생활하던 창덕궁의 내전 영역에 속하며, ‘밝은 정사를 펼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전각이다.

편전(便殿)인 선정전(보물 제814호)이 종종 국장(國葬)을 치르는 공간으로 사용되면서 희정당은 업무보고, 국가정책 토론 등 왕의 집무실로도 활용됐다.

지난 해  중앙접견실 관람장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지난 해 중앙접견실 관람장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현재 남아 있는 희정당은 1917년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1920년 재건한 것으로 전통건축 방식과 당시 근대문물의 양식이 혼재되어 있고, 조선 후기와 근대 왕실의 생활환경도 비교적 잘 남아 있다.

재건 당시 전체적인 외부 모습은 조선의 건축방식을 따랐으나 앞쪽에 자동차 승하차를 위한 현관이 마련된 점이 특징이다. 또한, 내부는 유리창과 전등, 서양식 화장실을 설치하고 유럽풍의 가구를 갖추는 등 근대적 요소가 가미된 전환기 시점의 궁궐 모습을 담고 있어서 의미가 있는 공간이다.

희정당 내부는 문화재관리를 위해 평상시에는 관람이 제한되어 있으며, 현재 문화재청에서는 창덕궁 내전 권역인 대조전과 희정당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자 전각 내부공간을 당시의 모습으로 되살리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중앙접견실 관람장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지난해 희정당 중앙 접견실 '샹들리에' 관람장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지난해에는 민관협력사업의 하나로 (주)효성, (재)아름지기와 함께 복원한 ‘희정당 중앙 접견실 샹들리에’ 6점에 불을 밝힌 모습을 볼 수 있어 관람객들의 호응도가 아주 높았다.

올해 특별관람에서는 근대에 변형되거나 퇴락한 마루바닥을 보수하고, 벽지 보존 처리, 카펫 재현, 가구 수리 등 내부시설을 복원하거나 정비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번 내부관람은 중학생(만 13세) 이상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누리집 이나 인터파크 고객센터를 통해 선착순으로 예매할 수 있다.

1회당 입장인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5명으로 한정하며, 관람료는 유료(회당 1만 원)로 진행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