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호텔 투숙객, 지난해보다 3배 이상 증가
상태바
주중 호텔 투숙객, 지난해보다 3배 이상 증가
  • 한종훈 기자
  • 승인 2020.07.08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일 투숙객 7배 증가 금요일 역전
유연근무제도 등 요일별 패턴도 변화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템플뷰 룸. 사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템플뷰 룸. 사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주중 호텔 투숙객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6월부터 8월까지 주중 투숙 내국인 고객이 작년 동기간보다 3배 이상 늘어났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일요일 투숙객은 전년 대비 7배 이상 높아져 금요일 투숙객을 앞섰으며, 호텔 오픈 이래 올해 처음으로 내국인의 주중(일-목) 투숙이 주말(금-토) 투숙을 추월했다. 전통적으로 내국인 투숙객은 주말에 숙박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호텔 측은 코로나 19 이후 사람이 덜 붐비는 기간을 선호하고 요일근무제나 재택근무와 같은 유연근무제도가 보편화되면서 요일별 투숙 패턴이 달라진 것으로 분석했다.

더불어 기존에는 숙박과 조식으로 구성된 기본 상품을 이용하는 고객이 대부분이었다면, 최근에는 비용을 더 지불하더라도 조식 대신 저녁 뷔페를 선택하거나 호텔 부대시설을 찾아 추가 이용하는 고객이 눈에 띄게 늘었다.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관계자는 “올해 내국인 투숙객이 전체적으로 늘어났으나 특히 주중과 일요일 투숙객과 석식 선택 고객이 눈에 띄게 증가해 코로나 이후 달라진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여 기호에 따라 저녁 뷔페를 선택할 수 있는 패키지와 주중에 투숙 없이 객실과 수영장을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 등 상품을 다양하게 확대 판매 중이다”고 밝혔다.

이 같은 현상에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10월 11일까지 조식을 저녁 뷔페로 변경 가능한 플렉스 유어 웨이 패키지를 선보였다. 이 패키지는 기본적인 조식 2인 및 수제맥주가 포함된 피크닉 세트 제공 외에, 자신 원하는 혜택을 추가해서 DIY로 설계할 수 있다.

추가 가능한 혜택으로는 피트니스 클럽 3층 야외 테라스에서 운영되는 선셋 테라스 요가, 호텔 골프장에서 진행되는 원포인트 골프레슨, 30층 스카이 라운지에서 즐기는 칵테일 세트, 브래서리 저녁 뷔페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