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미륵사지, 왕궁리 유적 경관조명 본격 가동
상태바
익산 미륵사지, 왕궁리 유적 경관조명 본격 가동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6.2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익산시, 유적 야간방문객 위한 경관조명 설치사업 마무리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정부혁신사업의 하나인 <백제역사유적지구 보존‧관리>에 따라 추진된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 야간 경관조명 설치사업을 마무리하고, 6월 29일 부터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에 야간 경관조명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국보 제289호)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국보 제289호)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이번 야간 경관조명 가동으로 관람객들은 백제 무왕과 선화공주의 사랑 이야기와 함께 무왕의 큰 꿈이 간직된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을 밤에도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동아시아 최대 규모 사찰 중 하나인 익산 미륵사지(사적 제150호)와 국내 유일의 백제 왕궁터로 그 위치가 확인된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은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을 비롯해 당간지주, 세 개의 탑과 세 개의 금당이 있는 사찰 배치를 확인할 수 있는 건물터, 왕궁 내 대규모 건물터들과 이를 둘러싼 담장, 정원 유적, 후원 그리고 왕궁이 폐한 뒤 세워진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국보 제289호) 등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알 수 있는 진귀한 유적들이 가득하다.

석탑 복원 등으로 최근에 방문객이 급증하고 있었으나, 밤에는 너무 어두워 관람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조명은 주요 유적과 탐방로를 중심으로 문화재위원회의 검토를 수차례 거쳐 세계유산에 걸맞은 품격 있는 야간 경관이 될 수 있도록 고려해 설치했다.

익산 미륵사지(사적 제150호)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익산 미륵사지(사적 제150호)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이번 야간경관조명 설치로 인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회복하고 정부의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