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프리미엄 ‘시그니엘’ 앞세워 부산 해운대 공략
상태바
롯데호텔, 프리미엄 ‘시그니엘’ 앞세워 부산 해운대 공략
  • 한종훈 기자
  • 승인 2020.06.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그니엘 부산’ 오프닝 세리머니 개최
엘시티 랜드마크타워에 총 260실 규모
롯데호텔, 시그니엘 부산 전경. 사진= 롯데호텔.
롯데호텔, 시그니엘 부산 전경. 사진= 롯데호텔.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롯데호텔이 프리미엄급 시그니엘을 앞세워 부산 해운대 공략에 나선다.

롯데호텔은 17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 타워에서 시그니엘 부산의 그랜드 오픈을 알리는 오프닝 세리머니를 가졌다. 시그니엘 부산은 롯데호텔의 프리미엄 랜드마크 호텔 브랜드 ‘시그니엘’의 두 번째 호텔이다. 부산 해운대 지역에는 7년 만에 선보이는 신규 럭셔리 호텔의 들어섰다.

시그니엘 서울의 뒤를 잇는 시그니엘 부산은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411.6m 높이의 엘시티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실 규모로 들어선다. 브랜드 시그니처 서비스인 1:1 에스코트 체크인과 웰컴티 서비스 등은 물론 투숙객 전용 라운지 서비스와 무료 셔츠 프레싱·슈폴리싱 서비스 등의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해운대 해변에 바로 면해 있는 호텔의 위치적인 이점으로 인해 인근의 미포항, 달맞이 고개, 동백섬 등을 모두 조망하는 파노라믹 오션뷰도 특징이다. 모든 객실에는 해운대의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도록 발코니가 마련됐다.

또, 브루노 메나드, 리쯔량 등 월드 클래스 셰프들이 총출동한 차오란, 더 뷰, 더 라운지 등의 레스토랑에서는 지역의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미식도 선보인다.

가족 단위 휴양객이 많은 지역 특성에 맞춘 가족 친화적인 접근도 특징이다. 투숙객 전용 라운지 살롱 드 시그니엘은 시그니엘 서울에서는 성인만 입장이 가능했다. 하지만 부산에서는 만 12세 이하 아동도 동반 입장이 가능한 패밀리 라운지를 더했다. 호텔 내 별도의 키즈 라운지와 가든테라스도 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이처럼 풍부한 부대시설을 앞세워 시그니엘 부산은 향후 럭셔리 부산 여행을 위한 새로운 데스티네이션 호텔에 등극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시그니엘 부산은 코로나 19로 인해 위축된 부산 관광업계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라며 “부산 지역 신규 일자리 창출과 고용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지역사회와 적극적으로 상생·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프닝 세리머니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및 부산시 관계자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현식 호텔롯데 대표이사 등 롯데그룹 및 계열사 임직원 외 내 외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