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창업 초기자금지원 부족… 인내자본 만들어야
상태바
스타트업, 창업 초기자금지원 부족… 인내자본 만들어야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01.13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초기투자, 민간에 의존할 수 없어”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한국에서는 스타트업 설립 초기 단계 금융지원이 부족한 만큼 장기간 자금을 묻어두는 ‘인내 자본’(patient capital)을 정책적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실린 ‘혁신성장을 위한 인내 자본 투자기구 도입’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창업 3년 이하 초기 단계 벤처기업에 신규투자된 금액은 8972억원으로 전체 신규투자액(3조1217억원)의 28.7%에 그쳤다.

이는 2017년 벤처기업 신규투자금액 가운데 초기 단계 투자액의 비중인 32.8%(7796억원), 2016년도 36.8%(7909억원)보다도 줄어든 수치다.

벤처 산업에 새로이 투자되는 돈은 해마다 조금씩 늘고 있지만, 이 중 대부분은 창업 중·후기 투자에 몰려있고, 초기 투자는 부족한 상황이다.

창업 초기 단계부터 투자하는 것은 원금 회수 불확실성이 높아 민간에만 기대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

이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창업 초기인 맹아 단계부터 확장 단계까지 장기적인 안목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인내 자본 공급정책이 필요하다고 노형식 연구위원은 지적했다.

노 위원은 우선 정부가 인내 자본 투자기구를 구성하고 유동성 공급자로 참여하되 민간이 투자 대상을 선별하는 역할을 하는 안을 제시했다.

노 연구위원은 “투자 대상이 되는 산업이나 기업,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시장의 판단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우선 보험사 등이 민간투자에 참여하는 형태로 출발하고 개인투자자 참여는 충분한 시간을 들여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