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IAEA 이란 핵 결의안 채택 환영”
상태바
정부 “IAEA 이란 핵 결의안 채택 환영”
  • 김창식 기자
  • 승인 2011.11.19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김창식 기자]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이란의 핵무기 개발 의혹과 관련해 새 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18일 35개국이 참여한 IAEA 이사회는 결의안을 찬성 32, 반대 2, 기권 1로 통과시켰다. 쿠바와 에콰도르가 반대했으며 인도네시아가 기권했다.

결의안에는 이란 핵 프로그램의 미해결 쟁점에 우려가 깊어지고 있으며 이란에 유엔 사찰과 조사단을 전면 허용하고 진지하고 조건 없이 협상에 임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 외교통상부 조병제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국제 비확산 체제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자 동북아 최대 안보 위협인 북핵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 우리 정부로서는 이란 핵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에 적극 공감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