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난 달 미국에 정상회담 제안"
상태바
"北, 지난 달 미국에 정상회담 제안"
  • 한승진 기자
  • 승인 2011.08.1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북한이 지난달 말 뉴욕에서 열린 북·미 고위급 회담을 통해 김일성 주석 유훈에 따라 핵무기를 포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면서 북·미 정상회담을 제의한 사실이 전해졌다.

문정인 연세대 교수는 17일 '창비주간논평'에 기고한 글을 통해 "방미 기간에 김계관(북 외무성 1부상)은 북한이 미국과 조건 없는 대화 재개와 관계 개선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며 "김일성의 유훈에 따라 핵무기를 포기할 용의가 있음을 명백히 했다"고 밝혔다.

문 교수는 미국 측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은 협상을 단순화하고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북·미 간 최고위급 당국자 회담, 즉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계관은 미국이 대북 제재를 완화하고 식량 원조를 재개하면 추가 핵 실험과 미사일 실험 발사의 모라토리엄(활동 중단)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이 농축 우라늄에 대해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고 하는데, 즉 북한도 원자력을 평화적으로 이용할 권리가 있고 그 일환으로 우라늄 농축을 하는 것이므로 미국이 과거에 약속했던 경수로를 공급해준다면 이를 포기할 용의가 있다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