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국방위원장, 한일군사협력 백지화 주장
상태바
원유철 국방위원장, 한일군사협력 백지화 주장
  • 최소연 기자
  • 승인 2011.08.02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백서 '독도는 일본땅' 삭제 않을 경우 단호 대처해야"

▲ 방위백서관련 이야기하는 원유철 국방위위원장.

[매일일보] 원유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일본 정부가 2일 오전 내각회의에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내용의 올해 방위백서를 확정한 것과 관련, 한일군사협력 전면 백지화를 주장했다.

한나라당 소속인 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국방부는 일본이 방위백서에서 독도에 대한 일부 기술을 삭제하지 않을 경우 한일간 군사협력 전면 백지화를 포함한 단호한 대처를 해 달라"고 촉구했다.

원 위원장은 "일본 일부 극우 자민당 의원들에 대한 입국을 불허하고 되돌려 보낸 우리 정부의 조치는 매우 정당했다"며 "대한민국 영토주권 침해의도를 스스로 밝힌 자들에 대한 입국 허용이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