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의원들 9시간 버티다 끝내 귀국
상태바
日 의원들 9시간 버티다 끝내 귀국
  • 최소연 기자
  • 승인 2011.08.02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 끼쳐 미안하다" 해놓고 日기자에 "나중에 다시 방한"
[매일일보] 1일 우리 정부의 불허 조치에도 울릉도 방문을 강행한 일본 자민당 의원 3명이 약 9시간 동안 버티다 끝내 귀국했다.

일본 자민당 소속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와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의원 등 3명은 이날 오후 8시10분 하네다행 항공기(NH 1166편)으로 일본에 돌아갔다.

앞서 정부 측은 이날 오후 6시50분께 주한 일본대사를 통해 이들에게 하네다행 마지막 비행기를 탑승할 것인지 여부에 대해 오후 7시까지 알려달라고 통보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마지막 비행기를 타지 않는다면 일반 송환 대기실로 옮겨야 한다"며 "일반 송환 대기실로 옮기면 이후는 보장할 수 없고 중국에서 들어오는 불법 체류자들과 함께 대기실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일본 의원들은 오후 7시10분께 우리 정부 측의 "소환 명령에 응해 귀국하기로 결정했다"며 "그간 제기한 의문들에 대해서는 대사관을 통해 답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법무부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때까지 입국을 강행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서 일본 의원들은 이날 오전 8시55분 하네다발 항공기(NH 1161편)에 탑승해 11시10분께 김포공항에 도착해 입국 절차를 밟으려 시도했다.

우리 정부 측은 낮 12시40분께와 오후 4시20분께 두 차례에 걸쳐 이들을 돌려 보내려 했으나 이들은 임시 재심사무실에 머무르며 9시간 가량 출국을 거부했다.

석동현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일본 의원들의 출국 이후 브리핑을 통해 "9시간 가까이 공항에서 버티다 일본 국적기로 귀국했다"며 "관계자들에 '폐를 끼쳐 미안하다'는 정도의 말을 전했다"고 말했다.

석 본부장은 "앞으로도 독도 영유권 문제를 둘러싼 일본 의원들의 부적절한 입국 행위가 있을 경우 단호히 불허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