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성화 30년 만에 다시 한국 온다
상태바
올림픽성화 30년 만에 다시 한국 온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7.10.3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성화, 7일간의 그리스 봉송 마치고 10월 31일 인수, 11월 1일 인천공항 도착
지난 23일 그리스 성화채화 리허설 장면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11월 1일 부터 101일 동안 대한민국 방방곡곡을 환하게 비출 올림픽 성화가 1988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대한민국에 온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월 24일에 채화돼 7일 동안 그리스 봉송을 마친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이날 10월 31일 오전 11시 40분(이상 현지시각)부터 최초의 근대 올림픽경기장인 그리스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인수식을 한 뒤 전세기를 통해 한국으로 출발한다.”라고 31일,밝혔다.

이번 인수식에는 프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 그리스 대통령, 스피로스 카프랄로스 그리스 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대한민국 대표단으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희범 조직위원장, 정만호 강원도경제부지사, 개최도시 지자체장, 김연아 홍보대사 등이 참석한다.

그리스 올림픽위원회와 조직위원회의 문화행사로 시작을 알릴 인수식은 올림픽 찬가와 애국가, 그리스 찬가에 이어 스타디움 내에서의 마지막 성화 봉송과 성화대 점화의 순으로 진행된다.

지난 23일 그리스 성화채화 리허설 장면

스타디움 내 성화 봉송에서는 대한민국 동계올림픽 첫 금메달(1992, 알베르빌)이라는 새로운 지평을 연 김기훈 전 쇼트트랙 선수가 성화대 점화 바로 전(前) 주자로 뛴다. 그리고 마지막 그리스 주자가 성화를 성화대에 점화하면 인수 의식행사가 진행된다.

이후 스피로스 카프랄로스 그리스 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이희범 조직위원장의 연설이 끝나면 제사장이 성화를 점화해 그리스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에게 전달하고, 그 성화는 다시 이희범 조직위원장에게 이양된다. 이렇게 이양된 성화는 30년 만에 대한민국을 찾게 된다.

인수된 성화는 이날 현지에서 출발해 11월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하며, 도착 직후 국민환영단으로부터 열띤 환영을 받을 예정이다.

500여 명의 국민환영단은 성화가 전세기에서 대한민국 첫 땅을 밟게 되는 감격적인 순간은 물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의 시작을 함께한다. 국민환영단은 성화 인수 대표단을 포함해 사회적 배려자와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국민, 강원도민, 조직위, 스포츠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다.

환영행사는 11월 1일 오전 10시 45분 비보이 댄스와 국악 합동 공연 등 사전행사부터 시작된다. 성화와 인수대표단을 태운 전세기가 도착하면,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김연아 홍보대사가 성화봉을 들고 내려오고, 국민환영단은 대한민국에서 타오를 ‘불꽃’을 맞이한다.

환영행사 후에는 인천대교에서의 대한민국 첫 성화 봉송을 시작으로 101일 동안 전국을 비추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