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바티스 리베이트, 제약업계 불똥튈까
상태바
한국노바티스 리베이트, 제약업계 불똥튈까
  • 홍승우 기자
  • 승인 2016.11.16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판 결과 따라 다른 제약사 추가 조사 여부 결정될 듯
(사진=픽사베이/편집=홍승우 기자)

[매일일보 홍승우 기자] 한국노바티스 리베이트 관련 공판이 오는 29일로 다가오면서 제약업계들이 초긴장 상태다.

해당공판 이후 진행되는 최종 선고공판 결과에 따라 검찰이 다른 제약사들에 대한 추가 조사에 돌입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업계는 검찰이 한국노바티스 리베이트 조사과정에서 다국적제약사를 포함한 30여 개 제약사 명단을 비슷한 혐의로 확보했다고 파악하고 있다.

특히 29일 열리는 공판에 이례적으로 수사검사까지 직접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9일 서울서부지검 정부합동 의약품 리베이트 수사단은 의약전문지를 통해 약 25억 9000만원 규모의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문학선 한국노바티스 대표이사 등 전·현직 임직원 6명을 약사법 위반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더불어 검찰은 의약전문지 및 학술지 발행 업체 대표이사 6명, 한국노바티스 법인 7명 등을 약사법 위반혐의로, 리베이트를 받은 대학병원 의사 15명 등은 의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한국노바티스는 같은날 오후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직원들이 의학전문지를 통해 소규모 의학 미팅 등을 진행하면서 업계에 대한 사회의 기대와 회사 문화에 반해 규정을 위반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직원들이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에서 제정한 공정경쟁규약에 위배되는 방법으로 일부 의료진들에게 해외 학술대회 참가 지원한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해당 불법 행위를 일부 직원들의 일탈로 규정지으면서 경영진의 용인으로 이뤄졌다는 의견을 부정했다.

한 노바티스 임원 측 변호인은 “자문계약을 체결했다는 직원의 조서를 찾아봐도 우리(노바티스 임원)가 승인했다는 진술이 하나도 없다”며 "의사 산정 부분은 (한국노바티스) 직원들이 했다. 그것을 우리가 알고 있다고 진술한 직원이 없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이번 한국노바티스의 대처에 대해 불미스러운 사건이 생길 때마다 경영진이 아닌 일부 직원 책임으로 돌리는 당사의 전형적인 수법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