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 성황리 마무리
상태바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 성황리 마무리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3.03.3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르덴 감독 최초 내한! 장 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감독 '토리와 로키타' 개막작 선정
폐막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 김희정 감독, 박하선, 문우진 배우 참석
우범기 조직위원장 "전주국제영화제, ‘문화도시 전주’ 시작을 열어주는 관문될 것"

매일일보 = 김종혁 기자  |  전주국제영화제(공동집행위원장 민성욱·정준호)가 지난 3월 30일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오는 4월 27일 개막을 앞둔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우리는 늘 선을 넘지'라는 슬로건과 도전과 확장의 축제를 의미하는 포스터를 내세우며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월 30일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은 전주, 서울에서 같은 날 두 번에 걸쳐 진행했다.

 

올해 개막작은 전 세계 영화인들로부터 존경을 받는 장 피에르 다르덴(Jean-Pierre DARDENNE), 뤽 다르덴(Luc DARDENNE) 감독의 <토리와 로키타 Tori and Lokita>가 선정됐다.

개막작 '토리와 로키타'<br>
개막작 '토리와 로키타'

전진수 프로그래머는 "다르덴 감독이 공식적으로 한국에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년 전에도 다르덴 감독을 초청하려고 했으나 팬데믹으로 결국 성사되지 않았는데, 올해 개막작으로 모시게 되었다. 많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우범기 조직위원장, 민성욱·정준호 공동집행위원장, 문석, 문성경, 전진수 프로그래머, 박태준 전주프로젝트 총괄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개회사를 맡은 우범기 조직위원장은 "2023년 문화도시 전주가 맞이할 대변혁에 전주국제영화제가 그 시작을 열어주는 관문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민성욱 공동집행위원장 – 우범기 조직위원장 – 정준호 공동집행위원장<br>
민성욱 공동집행위원장 – 우범기 조직위원장 – 정준호 공동집행위원장

민성욱 공동집행위원장은 "행사 공간을 전주시 전역으로 확대하게 됐다. 다양한 프로그램 이벤트를 통해 영화와 시민을 연결하는 영화제가 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정준호 공동집행위원장은 "영화산업계와 지역사회에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싶다. 이에 사회 공헌에 뜻을 함께하는 주요 인사들이 모여 후원회를 발족했다. 이렇게 모인 후원금으로 신인 감독들의 제작 환경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경쟁 부문, KAFA 40주년 특별전, 전주시네마프로젝트 등 전체 상영작과 특별전은 문석, 문성경, 전진수 프로그래머와 박태준 전주프로젝트 총괄 프로듀서가 소개했다. 박태준 프로듀서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가 10주년을 맞이한 올해가 향후 전주프로젝트의 변화와 발전의 교두보가 되는 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작품의 다양성 확보와 작품의 질적 향상을 꾀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매해 전주국제영화제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영화인을 프로그래머로 선정하여 영화적 관점과 취향에 맞는 영화를 선택하고 프로그래밍하는 섹션인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 섹션도 소개됐다. 류현경 배우, 연상호 감독에 이어 올해는 연기, 연출, 밴드 등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는 백현진 배우가 올해의 프로그래머로 선정되어 눈길을 끌었다.

백현진 배우가 구성한 해당 섹션에서는 루이스 부뉴엘 3부작인 <부르주아의 은밀한 매력>, <자유의 환영>, <욕망의 모호한 대상>과 백현진이 감독으로 참여한 단편 , <영원한 농담>, 김지현 감독의 <뽀삐> 그리고 장률 감독의 <경주>가 상영될 예정이다.

폐막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br>문우진 배우 – 김희정 감독 – 박하선 배우<br>
폐막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
문우진 배우 – 김희정 감독 – 박하선 배우

이날 서울 기자회견장에는 폐막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 김희정 감독, 박하선, 문우진 배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희정 감독은 "김애란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고, 갑작스러운 사고로 남편을 잃은 여성의 애도의 시간을 그렸다"라며 작품을 소개했다. 박하선 배우는 "한국 작품이 개폐막작으로 선정되는 것이 7년 만이라고 들었다. 좋은 작품으로 전주에 올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문우진 배우는 "작품 속 캐릭터가 되기 위해 캐릭터에 몰입하여 일기도 쓰면서 준비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폐막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br>
폐막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는 42개국 247편의 영화를 초청했다.  해외 작품 125편, 국내 작품 122편, 이중 장편은 143편, 단편은 104편이다. 이 중 38편의 한국 단편영화는 온라인 플랫폼 온피프엔(onfifn.com)을 통해 온라인 상영의 형태로도 만나볼 수 있다.

오는 4월 27일 부터 5월 6일 까지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개최되는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체 상영작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좌우명 : 아무리 얇게 저며도 양면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